2008년 8월 26일 화요일

Actel steps up to battle PLD giants

Actel steps up to battle PLD giants

Posted:26 Aug 2008

In the cut-throat programmable logic device (PLD) business, market leaders Altera Corp. and Xilinx Inc. tend to dominate the headlines.

The two FPGA giants tend to drown out their smaller rivals. But now, seeking to elbow its way into the spotlight and re-energize its bottom line, Actel Corp. recently acquired Pigeon Point Systems Inc.—a move that propels the FPGA house into the telecommunications computing architecture (TCA) components sector.

The world's fourth largest PLD/FPGA vendor also outlined its process roadmap. In fact, seeking to play catch-up in process technology, it is quietly skipping the 90nm node and devising a new line of 65nm PLDs and FPGAs.

Actel is also looking to turn up the volume in the noisy public relations wars in FPGAs, a slight departure from its relatively quiet nature. In other words, Actel hopes to avoid becoming a minor niche player destined for obscurity.

"In the area of static power FPGAs, we're killing the competition," said John East, president and CEO of Actel. "Actel is the leader in low-power FPGAs, but the problem is that nobody knows it."

Although Actel has some advantages, the company also has some "smart competitors," East told EE Times. "I like them. And they like me. But they want to kick my butt. Instead of kicking my butt, I want to kick their butts."

Road less travelled
Formed in 1985, Actel has taken a somewhat different road than its rivals. Initially, the company made its name by developing and selling FPGAs based on antifuse switching elements.

Later, it bucked the trend and developed products based on flash technology. In contrast, its main rivals sell FPGAs based on SRAM technology.

"Actel is well positioned for revenue growth with its current product offering," said Bryan Lewis, an analyst with Gartner Inc. "Actel has been attacking the low-power/low-cost portion of the FPGA market and this is where we are expecting most of the growth over the next three to five years. Actel gained market share in 2007 and we expect them to gain market share in 2008."

The PLD business includes several different product sectors, such as simple PLDs (SPLD), complex PLDs (CPLDs) and FPGAs. In total, the PLD/FPGA sector is expected to reach $3.8 billion in 2008, up 7.7 percent over 2007, according to Gartner.

In the PLD/FPGA sector, Xilinx was the leader in terms of market share in 2007, followed in order by Altera, Lattice and Actel. Last year, Actel was the only major vendor that grew in the arena. It had sales of $196 million in the PLD/FPGA sector, up 2.6 percent over 2006, according to Gartner.

Going forward, Actel hopes that trend will continue, as it seeks to remain a survivor in the competitive PLD business. At one time, there were 43 PLD vendors in the market, many of which are no longer around. Today, there are four main PLD players: Actel, Altera, Lattice and Xilinx. Another vendor, QuickLogic, has recently exited the mainstream FPGA market to focus on its ASSP products.

Now, there are several startups looking to turn the market upside down. Achronix, SiliconBlue and others claim to provide new and different approaches in the market.

But the PLD shakeout may not be over. One startup, MathStar Inc., recently moved to wind down its operations. As it seeks a buyer, MathStar said it plans to discontinue its field programmable object array (FPOA) chip development and its board-level systems development businesses.

Meanwhile, Altera and Xilinx appear to be in decent financial shape, but the two rivals continue to slug it out in a plethora of markets. Just which vendor will emerge stronger amid the current slowdown is unclear. Another PLD vendor, Lattice Semiconductor Inc., continues to spill red ink and its fate is unclear.

Moving forward
Actel appears to have bounced back, following a loss in 2007 and an ugly stock-option fiasco in 2006. But going forward, even Actel must find new markets— or niches—to remain relevant.

As for the new FPGA startups, these vendors face an uphill battle. Besides dealing with soaring design costs, the startups must find new customers who are willing to take a chance on a new architecture. "The probability for success (among the startups) is zero," East said. "It's too late for them."

Others wonder about the fate of FPGAs. PLDs compete for sockets against ASICs, and, to some degree, ASSPs. In general, FPGAs are limited in terms of their overall architecture, while ASSPs have some limitations in their customization, said Ronnie Vasishta, CEO of eASIC Corp., a supplier of structured ASICs, in a recent interview.

Not surprisingly, East disagreed that the party is over for FPGAs. ASICs, he argued, are falling by the wayside and remain too expensive. The ASIC market "is a sad place to be these days," he added.

ASICs are the least of Actel's worries. Perhaps the real challenge for the company is to find new markets, which are not dominated by industry heavyweights Altera and Xilinx. "FPGAs are a large business, but it's a dogfight," he said.

In simple terms, Actel is focusing on two sectors: low-power and systems management. Ranging in density from 3,000 to 4 million gates, Actel's FPGAs are aimed for automotive, commercial, industrial, and military applications.

Celestial success
One of its claims to fame is the satellite business. Over the last decade, Actel claims its FPGAs have been used in over 300 satellites and spacecraft, including GPS-2RM, Mars Reconnaissance Orbiter, Mars Explorer Rovers 1 and 2 (Spirit and Opportunity), Echostar, and Globalstar.

Citing the aerospace and other segments, Actel recently said revenues were $57.6 million for Q2 08, a 5 percent increase from Q1 08 and an 18 percent increase from Q2 07.

Actel has a net income of $1.964 million in the quarter, compared to $176,000 in the previous period and a loss of $2.645 million a year ago. For Q3, sales are expected to grow 1-3 percent sequentially. Wall Street is expecting a profit of $0.03 a share on sales of $57.05 million.

In Q1 08, Actel had record bookings. The company experienced shortages in the second quarter, but product demand "tailed off as the summer approached" and order rates were "subdued" heading into the third period, East said in a recent conference call with analysts.

East said visibility remains weak going forward, but he predicts a relatively "flattish" year in the overall semiconductor industry. What worries the semiconductor veteran is the current economic climate and oil prices, which, he said, could go as high as $1,000 a barrel in the distant future.

On the product front, fabless Actel is expected to make more introductions at or around the 130nm node. Its products are made on a foundry basis by Chartered, Infineon, Matsushita, UMC and Winbond.

Earlier this year, it rolled out two new members to its Igloo and ProASIC3 FPGA families starting at a record price of just 99 cents. The new 15,000-gate devices offer power consumption as low as 5 microwatts, 10 times less static power than more expensive CPLDs. Igloo is Actel's low-power FPGA solutions. The ProASIC line are low-power, flash-based FPGAs, which are nonvolatile and reprogrammable.

This month, it rolled out new ProASIC FPGAs to its military-qualified product offerings. Ranging in density from 600,000 to 3-million gates, the new low-power devices are immune to neutron-induced configuration upsets, according to Actel.

Sprint to 65nm
In process technology, however, Actel is behind by a wide margin. For example, Altera has recently taken the lead position in the process race, by recently rolling out a 40nm FPGA line. Rival Xilinx is competing with 65nm FPGAs.

To play catch-up in the process race, Actel has decided to skip the 90nm node and move to 65nm technology. Initial 65nm product tape outs are due early next year, according to East.

East insists the name of the FPGA game is low power—and not leading-edge processes. In fact, he claims that Actel's 130nm devices consume less power than Altera's 65nm products. "The days of smaller linewidths are over," he said. "Shrinks are not friendly in terms of power."

There are tradeoffs between flash- and SRAM-based FPGAs. The SRAM-based FPGA parts are generally suited for traditional and leading-edge consumer, military and wireless applications.

But SRAM-based products "have inherently high static power consumption," according to Actel. "Even 'low-power' SRAM-based FPGAs draw on the order of ten times more power than specified for typical battery-operated applications. SRAM-based FPGAs also experience power surges at start-up that drain batteries and can cause system-initialization failures. Compounding the problem, each process node 'shrink' increases the static power consumption of transistor-heavy SRAM-based FPGAs."

Besides its ongoing push in low power, Actel is moving into the systems management front by acquiring Pigeon Point Systems, a supplier of TCA components. Many OEMS devise their own TCA devices and boards. Pigeon Point's TCA products, which include controllers and reference design boards, are geared to replace proprietary architectures, especially in the telecommunications market.

Earlier this year, Actel and Pigeon Point announced a partnership to develop and market solutions based on the Actel's Fusion mixed-signal FPGAs, which would speed up the design of AdvancedTCA blade and AdvancedMC carrier blade management controllers. Fusion incorporates analog functions, embedded flash, and an FPGA fabric in a single chip, making it ideal for system management and intelligent power management.

"Pigeon Point is the de facto standard in the TCA arena," East said at the time of the acquisition. "As TCA experiences rapid deployment across the increasingly power-sensitive telecommunications, military and industrial markets, the merger of their market and technology leadership with Actel's power and system management solutions gives us [an] opportunity to captur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TCA system market."

Others had a slightly different viewpoint. "For either ATCA or MicroTCA, there is a real role for FPGAs in the shelf-control and power-control functions in the advanced mezzanine card," said Loring Wirbel, director of the EE Times' Market Intelligence Unit. " In fact, Altera has a big ATCA program. They think there will be more FPGAs used in those architectures than ASSPs. So Actel's probably just trying to bring some of that ATCA/MicroTCA expertise in-house. If they get into board-level evaluation systems, however, it could be a distraction."

- Mark LaPedus
EE Times

This article was printed from EE Times-Asia located at::

MIC 인증전문 - 마르코니

마르코니는 정보통신기기-과학기기의 국내 MIC 인증 (EMC-전자파적합등록, 형식검정/등록, 형식승인, 전기안전), CCC, CE, CSA, FCC, JATE, UL, VCCI 해외 인증과 사용 메뉴얼 번역, 디버깅 기술지원 업무를 전문적으로 하는 컨설팅 회사입니다.

정보통신기기를 제작(제조) 또는 수입을 하신 후 국내외 인증을 받으시려면 각종 제출 서류의 작업이나 절차가 매우 복잡하여 어려운 점이 많으시리라 생각이 됩니다.

마르코니에 국내외 인증을 맡겨 주시면 접수, 시험, 인증서 수령까지 모든 업무를 원스톱으로 신속히 처리해 드리고 있으며, 마르코니에서는 시험의뢰 하시기전 스펙트럼 아날라이저, 주파수 카운터, 모듈레이션 아날라이져, 신호발생기등등의 계측기로 프리테스트를 하여 인증 받고자 하는 기기가 기술기준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해결 방법을 제시하는 디버깅(Debugging) REPORT 해드리며, 수입 기기는 매뉴얼 번역과 각종 인-허가 절차 업무도 마르코니가 책임지고 대행을 하고 있습니다.

마르코니의 인증 전문분야는 아래와 같습니다.
  • 무선조정기(상공용/지상용/수상용/완구용)
  • RFID/USN용 무선기기(125kHz, 13.56MHz, 433MHz, 900MHz대역)
  • 블루투스 응용기기(무선데이터통신시스템용 무선기기)
  • 각종 데이터 전송용 무선기기
  • 각종 무전기류(F1D/F2D/F3E를 사용하는 무선기기, 생활무전기, 간이 무전기등)
  • 미약전계강도 무선기기(의료기기, 카메라 후레쉬 발광기, 각종 FMT 무선기기)
  • 음향음성용 무선기기(무선마이크)
  • MP3/MP4/PMP 등 개인휴대용 정보통신기기류
  • 무선 LAN 카드 및 무선 묘듈
  • 각종 디지털 카메라, 방송용 카메라 등등
  • 컴퓨터 응용기기, 각종 허브, 산업용 컴퓨터, 외장하드 등등
고객만족의 약속으로 마르코니에 인증 의뢰하신 기기가 별도의 문제(국내외 전파법에 부적합하여 조정 필요, 제출 서류미흡 등)가 없으면 접수 후 10일 이내에 인증서 발급 업무를 완료해 드리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복합기기, 형식 검정 승인, 해외인증 제외)

마르코니는 유수의 인증기관과 인증관련 정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어 고객 여러분들의 요구에 만족감을 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2008년 8월 25일 월요일

노후생활 든든한 동반자 "변액연금보험"

기사 주소: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08082002011157729001
노후생활 든든한 동반자 "변액연금보험"
원금손실 걱정없고 안정적인 수익까지

■진화하는 변액연금보험

최근 노후를 대비해 연금보험에 가입하려는 사람들은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하게 된다. 과거처럼 무작정 납입 원금에 예금 상품과 비슷한 이자를 지급하는 연금보험에 가입하자니 지급 시기가 적어도 10~20년 이후라는 점에서 왠지 손해보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렇다고 펀드나 주식 등에 투자하자니 상대적으로 원금 손실 등의 리스크가 커 왠지 꺼림직하다.

실적배당형 상품인 변액연금보험은 바로 이러한 고민을 상당부분 해결할 수 있다.

최근 생보사들은 기존 변액보험과 달리 원금을 최저 100%에서 최고 200%까지 보장하는데다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은 인덱스형 상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변액보험은 통상 고객의 보험료를 주식 등에 투자해 운용 수익을 원금과 함께 고객에게 되돌려 주지만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다. 여기에 대형사에 이어 중소형사들이 잇따라 은퇴설계 마케팅에 열을 올리면서 주력 상품인 변액연금보험 시장은 더욱 확대되는 추세다.

그럼, 변액연금보험의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후 준비에 대한 관심이 그 만큼 높아졌기 때문이다. 예금 상품 등에 비해 수익률이 높은 펀드 등 투자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요인이다..

◇변액연금보험 상품 출시 잇따라=최근 생보업계에서는 변액보험의 키워드는 바로 안정성 강화다. 고객이 낸 보험료의 원금을 최대한 보장하는 것은 물론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뛰어난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는 상품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

원금의 경우 최저 100%에서 최고 200%까지 보장해주는 상품이 등장하면서 실적배당형 상품이라는 말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뛰어난 코덱스(KODEX)200 등 특정 지수에 연계하는 상품도 속속 선을 보이고 있다.

주요 상품으로는 삼성생명은 지난 6월 고객이 낸 보험료를 인덱스 펀드로만 운영하는 인덱스 업(UP) 변액연금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고객이 낸 보험료를 `코덱스(KODEX)200'이라는 인덱스펀드에 투자한다. 코덱스200은 대표적인 지수인 코스피(KOSPI)200의 수익률를 그대로 추적하는 국내 첫 상장지수펀드(ETF)다.

이에 앞서 대한생명은 지난 2월부터 수익률이 주가지수와 연계되는 브이덱스(V-dex)변액연금보험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목표 투자수익률을 달성하면 주가지수파생,, 채권 등 특정자산에 투자하는 원금보장형 자산연계형 보험으로 전환된다. 이밖에 금호생명이 지난해 9월부터 출시한 스탠바이(Standby) 주가연계연금보험도 주가지수연동 수익률 및 시장금리와 연계한 상품이다.

교보생명이 지난 5월 선보인 교보프라임플러스변액연금보험은 수익률에 상관없이 원금의 130%까지 보증하는 상품이다.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더라도 연금개시 시점에는 최소한 그동안 낸 보험료의 130%를 연금적립금으로 보증하는 게 특징이다.

동양생명이 지난 12일부터 판매하고 있는 수호천사 리셋플러스 변액연금보험은 납입 기본보험료의 최대 200%까지 최저 보증해준다. 이 상품은 1형인 스텝업 플러스형에 가입하면 목표 기준금액(120%, 150%, 180%, 200%)에 단계별로 도달할 경우 연금개시 시점에 도달한 목표 기준금액을 최저 보증한다.

◇변액연금보험 마케팅 열 올려=생보사들은 변액연금보험 판매를 위한 은퇴 설계 마케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동안 대형사 중심의 마케팅 활동이 중소형사들로 서서히 확대되는 추세다.

신한생명은 지난 4월부터 `웰컴 투모로(Welcome Tomorrow)'라는 은퇴설계 대표 브랜드를 출시하고 대대적인 변액연금보험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신한생명은 30~40대의 은퇴설계 중요성에 초점을 맞춘 공중파 TV광고 등을 통해 대대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6월부터 일찌감치 은퇴설계 프로그램인 러브에이지(LoveAge)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은퇴설계 테마교육을 꾸준히 실시하는 것은 물론 은퇴설계 가두캠페인, 포털사이트 등과 연계한 노후 설계 프로그램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흥국, 금호생명 등도 하반기 중 연금보험 판매 강화를 위한 새로운 은퇴설계 마케팅을 실시하기 위해 현재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미 이들 업체들은 변액연금보험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대형사 중에서는 삼성생명이 지난해 1월 퓨처 서티 플러스(Future 30+)라는 보장성보험 캠페인에 이어 7월부터 프리덤 피프티 플러스(Freedom 50+)라는 연금보험 캠페인을 벌였다. 대한생명은 지난해 5월부터 `골드에이지플랜 캠페인'을 내세워 연금보험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교보생명은 지난 1월 창립 50주년을 맞아 보험은 가족사랑 캠페인을 선보이고 보장성보험은 물론 노후 설계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급속한 고령화, 투자 상품 관심 제고가 주된 요인=생보사들이 일제히 변액연금보험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도 이제 본격적인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은퇴 설계의 필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은퇴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것.

지난달 OECD의 헬스 데이터(Health Data) 2008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은 79.1세로 처음으로 OECD 평균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국민이 60세에 은퇴를 한다고 가정할 때 노후 기간이 최고 20년에 달하는 셈이다. 결국 우리나라도 이미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셈이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평균수명의 증가가 소득증가에 따른 생활수준의 향상과 생활양식 변화 등 의료제도 외적 요인과 건강증진에 대한 투자 증가, 건강보험의 급여 확대 등 의료서비스의 접근과 효율성 개선 등이 한 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향후 우리나라의 경제규모 확대와 맞물려 생활 수준은 물론 의료서비스 등이 계속 높아질 것으로 보여 평균 수명도 그 만큼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은퇴 설계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 것이다.

최근 은행 예금 등 전통적인 금융상품보다 펀드 등 투자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시장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 최근 은행 정기예금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은 펀드 상품으로 자금이 대거 이동하고 있다. 특히 정기예금의 경우 이미 물가 상승률을 감안하면 제로 금리로 접어든 데다 향후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추세와 맞물려 저금리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해 투자 상품은 더욱 각광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대형 생보사 한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의 평균 수명이 길어져 노후를 좀더 일찍 준비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변액연금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변액연금보험이 기존 금융상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소형사 한 관계자는 "변액연금보험은 원금을 100%에서 최대 200%까지 보장하면서 수익성과 안정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점이 어필되면서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송정훈기자 repor@

2008년 8월 13일 수요일

[초보 앵커의 좌충우돌 올림픽 출장기/박선영의 베이징 직찍]


외모도 실력도 원더풀! '다이빙 여제' 궈징징

외모도 실력도 원더풀! '다이빙 여제' 궈징징  2008-07-26 18:14

중국은 작년 3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9개를 차지하며 종합 3위에 올랐다.

참가국 중 가장 많은 45명의 선수를 내보냈지만 중국이 차지한 금메달 9개 가운데 40개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던 경영에서는 하나도 없었다.

이 9개의 메달은 모두 다이빙에서 나왔다. 베이징올림픽 전해에 치러져 전초전 성격을 띤 이 대회는 곧 중국이 '다이빙 제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무대였다.

앞으로 석 달 뒤 개막하는 베이징올림픽 다이빙 메달 수는 세계선수권대회보다 2개가 적다.

1904년 미국 세인트루이스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다이빙은 1928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회부터 남녀 스프링보드와 플랫폼까지 4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었다.

금메달 수가 8개로 늘어난 때는 각 세부종목에 2명이 함께 물 속으로 뛰어드는 싱크로가 추가된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다.

자국에서 개최하는 대회에서 '공룡' 미국을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하려는 야심에 차 있는 중국은 전략종목인 다이빙에서 당연히 메달 싹쓸이를 노리고 있다.

이러한 다이빙 금메달 독식의 선봉장이 바로 '다이빙 여제' 궈징징(郭晶晶.27)이다.

163㎝의 키에 몸무게 48㎏으로 완벽한 몸매의 소유자인 궈징징은 영화배우 뺨치는 외모로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대표적인 스포츠 스타.

방송 광고 모델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을 만큼 특출한 외모 뿐만 아니라 실력도 세계 최강이다. 허베이성(河北省) 바오딩(保定)에서 태어나 6살 때부터 다이빙을 시작한 궈징징은 11살 때인 1992년 중국 대표로 선발됐다.

세계 다이빙 무대에서 주목을 받은 것은 1995년. FINA 다이빙월드컵 싱크로 플랫폼과 싱크로 스프링보드에서 우승하면서 중국의 차세대 다이빙 주역으로 인정을 받았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2001년 일본 후쿠오카 대회부터 시작해 4개 대회 연속 2관왕을 차지하며 스프링보드와 싱크로 스프링보드에서는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를 잡았다.

위기도 있었다. 2003년 대구에서 열린 하계유니버시아드 때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자 싱크로 스프링보드 파트너인 위민샤에게 밀렸던 것.

하지만 절치부심한 궈징징은 이듬해 아테네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르며 진정한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특히 중국은 여자 스프링보드에서는 1988년 서울 대회부터 여섯 대회 연속 정상을 지켜왔는데 궈징징은 아테네 대회 때 우승하며 가오민(1988, 1992년 우승)부터 푸밍샤(1996, 2000년 우승)로 이어지는 다이빙 여제 계보를 이었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궈징징은 사생활에서도 화제를 몰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하다.

아테네 당시 남자 플랫폼 금메달리스트인 티안량과 교제하며 언론의 큰 관심을 끌기도 했으며 티안량과 결별한 뒤에는 바람둥이로 유명한 홍콩의 재벌 3세 케네스 폭카이콩과 저녁 식사를 하는 장면이 파파라치에게 적발돼 염문설을 뿌리기도 했다.

특히 최근 홍콩 언론은 신체검사를 받은 궈징징이 임신한 것으로 확인돼 대표팀을 떠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보도해 논란을 일으켰으나 중국 국가체육총국이 이를 전면 부인하는 등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다.



2008년 8월 10일 일요일

Will new ideas dim the future of FPGAs? Structured ASICs and microcontrollers renew the debate

- Practical Chip Design - Blog on EDN - 1690000169

Tuesday, August 5, 2008

There is a long-standing debate in the industry over the future of FPGAs. The FPGA vendors have argued for years that their destiny is to replace ASICs as the way most digital systems are implemented. And in fact ASIC design starts have been falling for several years, as FPGA design starts have continued to rise, although these two numbers actually mean quite different things, making even a relative comparison murky.

But skeptics have pointed out that FPGAs themselves are vulnerable to replacement. ASIC vendors argue that they have not been losing design starts to FPGAs—they have simply been moving up-market, into the large SoC and mixed-signal designs of which FPGAs are incapable, hampered as the FPGAs are by limited density and performance, relatively high power consumption, and lack—with the exception of one Actel family—of configurable analog blocks. The decline in ASIC design starts has been not so much from incursion of FPGAs, the skeptics say, as from the simple fact that as integration goes up, the number of design starts necessary to complete a system goes down. Not many products require more than one SoC to be designed any more, especially in the dominant consumer electronics industry.

The most frequent conclusion from all of this debate has been that FPGAs own the logic prototyping world, having all but completely displaced big-iron logic verification systems. They also own the low-gate-count, low- to moderate-volume digital IC world: the space once occupied by gate arrays, and briefly the focus of the Structured ASIC movement.

But In recent months, we are seeing more tangible signs that this well-defined homeland for FPGAs may be under threat. First, we have seen attempts at incursion on the turf of Altera and Xilinx by what was supposed to be unthinkable: an FPGA start-up, SiliconBlue. The SiliconBlue product is still very much a conventional, SRAM-programmed FPGA, but the fact that a start-up could be funded and launched against such a mature industry infrastructure in itself implies cracks in the foundations.

The next indication came from what was supposed to be a moribund effort: the Structured ASIC world. This week Structured ASIC pioneer eASIC announced that not only did it have 120 design wins for its 90 nm product line, but that it was already working on customer designs for a 45 nm product family. The company's strategy not only cuts a swath across the sweet spot of the FPGA business—high-value, low- to moderate-volume SoCs—but it cuts into the conventional cell-based ASIC space as well. [Disclaimer here: the author has a small financial interest in eASIC, so be properly skeptical.]

It is not surprising that the Structured ASIC world is fighting back. The value proposition of the concept—an ASIC built on a pre-manufactured logic and memory array that could be configured using a few metal or via masks—was supposed to get better with each advancing process node, as cell-based design became harder and FPGAs fell further and further behind in power dissipation and system performance. In fact, based on eASIC's published numbers, that appears to be happening. Don't be at all surprised to see other vendors unveil structured products at 40 or 32 nm in the next couple of years. One interesting speculation: this could be a very interesting business proposition for a company with both foundry and IP assets and strong relationships in the fabless semiconductor industry, where many of the potential customers for such products are--someone like, say, a TSMC.

But wait, there's more. In a recent press event, Pierre-Yves Lesaicherre, senior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at NXP Semiconductor, made some very interesting remarks about the microcontroller market. Yes, microcontrollers—you know, the little 35-cent parts in ancient technology that run toasters? Think again.

Goeff Lees,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of the microcontroller product line at NXP, pointed out that far from being sponges for legacy fab capacity, 32-bit MCUs are closing in on the leading edge of process technology. "It's been a while since we designed a 32-bit microcontroller to run in a mature process, and that's a big change in strategy. A few years ago the MCU market was three years behind Intel's best production process technology. Now we are nine months behind," Lees said.

So what? Well, 32-bit microcontrollers, especially multi-core designs with sophisticated peripherals, are in many ways highly flexible ASSPs. That is really a more accurate characterization than to call them MCUs in anything but a purely architectural sense. As such, they can complete against ASSPs from fabless semiconductor vendors. But they can also compete against FPGAs, offering lower design time, higher performance, much better power consumption, and much lower price for large designs. In many ways, an application-targeted MCU is a reference design in silicon—almost literally to the point where all you do is modify a few software modules to differentiate your product.

And that is exactly what is happening, according to Lesaicherre. "Our microcontrollers have been eating into the bottom of the CPLD and FPGA markets," he said. As the computing power and memory on the dice improves—as it inevitably will, with 65 nm and 45 nm parts in design today—that appetite will extend to the heart of the FPGA market as well. The microcontrollers will be able to target a range of similar applications with a 32-bit processor cluster, a well-chosen accelerator or two, and a good set of peripherals. The compute-intensive, mostly standards-based tasks will go to the accelerators, and the differentiating features will go into software on the ARM cores.

It is a threat to both the FPGA and ASIC worlds—not just because it threatens to divert some design starts, but because—like the Structured ASIC threat—it attacks the heart of the FPGA business model. The big FPGA guys don't make their real money selling prototyping chips for $2,500 a piece. They make their money landing a design win for a medium-sized FPGA in early production, and then sticking in there as the product goes to moderate volumes—or in the case of Altera, shifting the volume to HardCopy as demand builds. And it is those moderately-complex, processor-based, few-million-gate SoCs in moderate volumes that will be most under threat from the alternatives. That is especially true for the MCU threat, since modern MCUs bristle with high-quality data-converters, giving them the analog functionality that FPGAs and Structured ASICs conspicuously lack.

This is not to say that any FPGA vendor is doomed. Nothing with momentum dies over night, and FPGAs still offer a strong value proposition in many areas—especially if the application allows the sort of cut'n'try design style for which the reprogrammable parts are beloved. None the less, it's going to be an interesting couple of years for the FPGA business.


Practical Chip Design

EDN Executive Editor Ron Wilson explores how IC design teams really work: the struggle for power efficiency and performance, wrestling with semiconductor processes and design methodologies, the challenges of global design teams. How do we somehow herd architecture, IP, design and verification into a successful tape-out?

- 출처: http://www.edn.com/blog/1690000169/post/190031219.html?nid=2435&rid=228590015

2008년 8월 9일 토요일

SiliconBlue launches company with new low-power FPGA

- 출처: http://www.edn.com/article/CA6565881.html?industryid=47039

SiliconBlue launches company with new low-power FPGA

By Ron Wilson, Executive Editor -- 6/2/2008

SiliconBlue, a quiet startup with heavy FPGA-industry credentials, will go against the odds today by announcing its first product: a moderate-sized, moderate-performance FPGA family intended to be low enough in power and cost to be used in cellular handsets and other mobile devices. It's an audacious business move and an audacious claim, with some interesting technology behind it.

The company is claiming no huge breakthroughs in FPGA architecture or in process technology. In fact, according to founder and CEO Kapil Shankar, the SRAM-based logic fabric will look quite familiar to users of Spartan or Cyclone mid-sized FPGAs from the big guys.

"We didn't invent a new architecture here," adds the company's vice president of strategic marketing, industry insider John Birkner. "Our logic cell uses a four-input lookup table and a register, with a bypass path. It's actually based on the now-expired Xilinx patent from 1986." And SiliconBlue is fabricating its devices in TSMC's 65LP logic process, without significant modifications.

SiliconBlue iCE65 architectural diagram - Click to enlargeBut the company is claiming significant reduction in power, saying that a 3500-logic-cell device can operate at 32 MHz while drawing only 9 mA from its 1.2V supply. The entire question of FPGA power consumption is hugely complex due to the lack of benchmarks, the wide array of activity profiles, various kinds of standby and sleep modes, and architectural approaches to reducing clock frequency that become factors in comparing power. But it does appear at first look that the SiliconBlue parts are showing significantly lower operating power on similar tasks than their mainstream competitors. The company claims similar advantage on standby power.

So where is the advantage coming from? The simple answer is that the SiliconBlue devices have been designed from a clean sheet of paper to exhibit low power in moderate-speed applications. It’s not a matter of a single silver bullet, but rather a consistent approach to a goal.

This drive starts at the process level, according to Shankar. SiliconBlue uses vanilla CMOS, allowing the company to benefit immediately from low operating voltage. The fact that the chips are designed for moderate performance—they only have to be faster than competing ultralow-power FPGAs, not faster than the latest 10W bleeding-edge parts—allows SiliconBlue to choose low operating voltage on low-leakage libraries at 65 nm and still meet performance goals. The company also made judicious choices in transistor sizing and doping to further reduce power.

Circuit design plays a role too, Shankar says. The company designed the all-important lookup tables with complementary logic rather than the faster n-channel circuitry. Designers used register macros rather than SRAM macros for memory on the chips, again reducing both static and dynamic power. And they provided power-down circuitry for both multiplexers and interconnect links that are not in use. "We had a lot of circuit flexibility because we had this inherent speed advantage compared to the older processes other low-power products use," Shankar observes.

All of these factors should give the devices a significant power advantage over other moderate-sized FPGAs using significantly larger geometries in order to accommodate flash or antifuse technology. But what about direct comparison to the latest 45-nm-node parts that will be coming from Altera and Xilinx? SiliconBlue points to one more significant difference that distinguishes its offerings from these parts: the SiliconBlue FPGAs require no external configuration memory.

Conventional SRAM-based FPGAs are of course volatile: they lose their configuration shortly after the power goes down, and must be reloaded from an external memory on power-up. This consumes time and energy—especially when dealing with the power-on inrush currents of the devices—and it seriously limits the degree to which the FPGAs can be power-gated during operation. It also requires additional board space. Some users have circumvented the latter problem with mutlidie packaging, stacking the configuration flash die on top of the FPGA at some additional cost.

In contrast, the SiliconBlue parts also configure themselves at power-up, but they have a configuration memory on the die, as a one-time-programmable ROM array. The chips are designed to use either external configuration memory or the internal ROM, based on a switch setting. Using the internal ROM, the FPGAs load a configuration without a lot of external electrical activity.

To implement the internal ROM without incurring the penalties of a non-standard process, SiliconBlue uses a logic-compatible, 1.5-transistor oxide-disruption ROM cell technology derived from work done at Kilopass. "Our technology started there, but split off from theirs as the companies went different directions," Shankar explains. The entire configuration memory for a SiliconBlue device occupies about 2.5% of the die area, according to Shankar. There is an on-chip 6.5V bias generator for programming the one-time-programmable cells, so in-circuit programming requires little external circuitry.

All these distinctions give SiliconBlue a shot at two markets in which FPGAs have been notably unsuccessful in the past, according to Shankar. The CEO notes that FPGAs are in fact already accepted in consumer electronics: for example, moderate-sized FPGAs have prospered as interconnect bridges and logic extenders in format converter boxes and high-definition TVs. But these are applications that are both tethered to a source of line power and relatively high-cost.

Handsets, in contrast, have been almost immune to the appeals of the FPGA. Both the cost and—primarily—the energy consumption over realistic use profiles have made the handset unfriendly to even small PLDs used as glue logic, and outright hostile to FPGAs large enough to implement significant hunks of system core logic.

Shankar believes the SiliconBlue combination of logic density up to about 8000 logic cells, the previously stated low dynamic and static power, and high-volume unit cost in the few-dollars range, augmented by the advantage of no external ROM, will break open this barrier. He sees the parts finding use in the more expensive smartphones, both as application accelerators to ease the load on the applications CPU and to reduce energy for compute-intensive tasks, and as companion chips to the central SOC to provide product line flexibility and bug fixes.

If there is an obvious weakness to this story it is applications support. SiliconBlue has just over 20 employees in the USA, another dozen in China, and some contract relationships with other design teams. That has not left a lot of resources for tool or intellectual-property development. Accordingly, the company uses a Magma Design Automation front end tool chain, including Magma's timing-driven placement, coupled to a proprietary SiliconBlue router.

The difficult part of the story comes in the IP area. SiliconBlue currently offers about 30 elements in its IP libraly. Denny Steele, director of marketing and applications, says that the library comprises three sections. The first section is more in the way of design examples: "how to do this in our parts," he describes it. The second section contains application-specific designs such as voltage translator blocks. The third section includes major functional blocks such as a graphics controller. So far, as SiliconBlue has explored applications with its initial prospects, the latter blocks are necessarily based on customer request.

With a strong foundry relationship, proven interest from handset designers, and a roadmap to TSMC 40 nm, the company has a solid technical foundation. Shankar says SiliconBlue is sampling parts from its first family now. What happens next may depend both on the small company's ability to execute on a good idea, and on the response of the well-entrenched rest of the FPGA community, where an attempt to open the handset market to FPGAs will not go unnoticed.

<< Print

© 2008, Reed Business Information, a division of Reed Elsevier Inc. All Rights Reserved.

[블루투스SIG] 범용 리모컨 규격 지원하는 새로운 블루투스 표준 마련

NE ASIA-Korea 블루투스SIG(www.bluetooth.com)는 곧 발표될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Bluetooth Low Energy) 기술 표준이 가전업계에서 요구되는 상호운용성을 지원하는 범용 리모컨 규격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렴한 비용의 초저전력 애플리케이션을 가능케 할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기술은 현재 개발 중에 있으며 내년에 발표될 예정이다.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기술은 몇 시간이 아니라 수년간 배터리 수명이 유지돼야 하는 디바이스와 서로 다른 제조사의 제품간 상호운용성이 요구되는 시장을 위해 설계됐는데, 이런 규격 특성은 리모컨의 요구 사항에 완벽하게 부합한다.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기술의 개발에는 노키아, 노르딕 반도체, 애질런트 테크놀로지스, TI, CSR 및 브로드컴을 포함해 48개가 넘는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무선 리모컨을 위한 표준은 없다. 새로운 블루투스 표준은 저비용, 비지능형 주변기기로서의 리모컨 개발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리모컨은 TV, DVD 플레이어, 셋톱박스, 또는 미디어 플레이어 중 어떤 것이든 새로 구입한 디바이스에서도 작동이 가능하며, 그것이 제어하는 디바이스와 항상 안전하고 고유한 연결을 유지한다.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기술은 향후 수억 개의 휴대폰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2009년 하반기에 이 기술이 탑재된 휴대폰이 출시되면 이는 곧 엄청난 양의 리모컨이 쏟아져 나오게 되는 것을 뜻한다.

단방향 제어만을 제공하는 현재의 리모컨 기술과 달리,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 리모컨은 사용자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TV 프로그램 직전에 관련 정보를 보는 대신, 셋톱박스 리모컨을 이용해 전자 프로그램 가이드를 보고 녹화형태를 미리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외부의 인터넷 기반 서비스로 향하는 게이트웨이로 사용할 수도 있으므로, 안전한 주문을 위해 활용되거나 확장된 프로그램 정보를 보여줄 수도 있다.

- 출처: http://www.neakorea.co.kr/article_view.asp?seno=5239

2008년 8월 8일 금요일

대중음악 100대 명반

[커버스토리]대중음악 반세기 '최우수 아티스트·앨범' 평가

'롤링스톤지가 뽑은 1980년대 최우수 앨범 100' '타임지가 뽑은 70년대 최우수 록 앨범' '크림지 기고가들이 뽑은 최우수 록 앨범' 'NME 선정 최우수 록 앨범 100'과 같은 매체에서 기획하는 '명반선정 특집'들은 내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10, 20대 당시 가열차게 혁신적인 뮤지션과 감동적인 음반들을 찾아 헤맬 때, 게다가 지금과 같이 인터넷에서 폭넓게 정보를 찾을 수 없었던 때에는 음악전문매체에서 음악평론가들이 중심이 되어서 진행하는 '명반선정 특집'은 가뭄의 단비와 같은 존재였다. 그래서 이를 따로 복사해서 가지고 다니면서 음반을 살 정도로 소중하게 생각했고, 아마 동세대 음반 컬렉터들은 비슷한 경험을 공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여긴다.

내가 그렇게 그 명반 리스트들을 애지중지 다뤘던 이유는 아주 '실용적인 이유'에 근거한다. 다양한 장르의 내가 미처 경험해보지 못한 아티스트들의 음반까지 섭렵하고 싶은 욕구 때문에 들어본 적 없는 음반들도 사려다 보면 누군가의 조언이 필요했다. 또한 현실적으로 정해진 용돈 내에서 음반을 사려다보니 믿을 만한 음악 전문 매체와 평론가들의 추천에 기대는 방법을 택하게 됐다. 이는 감으로만 음반을 샀다가 낭패를 보는 일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이기도 했지만, 그들이 추천하는 '대중음악의 보고'에 대개 만족지수가 높았음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20대 후반, 직장을 다니면서부터는 명반 리스트를 가지고 다니는 일이 없어졌지만, 해외 매체에서 그런 특집을 하면 아직도 집중해서 훑어보는 버릇은 여전하다.

영미권이나 일본의 매체에서는 '명반선정 특집'을 많은 매체에서 정말로 다양한 방법으로 지속적으로 하는데,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음악 마니아들이 그 특집 때문에 잡지를 사서 본다는 점이고, 또 하나는 음악 마니아들에게 음반구매 욕구를 자극해서 음악산업을 키우려는 의도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음악 마니아들은 '명반선정 특집'과 같은 기사는 절대로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하다못해 평소에 음악에 관심이 적은 사람들조차도 이때만큼은 보게 마련이다. 왜냐 하면 자신의 음악적 기호와 지식이 자신이 속해 있는 사회 동아리에서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 확인해보고 싶은 욕구 때문이다.

"음악에 서열을 매긴다"고 이런 방식의 기획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런 사람들조차 호기심에 '명반선정 특집'을 보게 마련이고 그래서 해외 음악매체에서는 수십 년 동안 이런 기획을 줄기차게 하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음악 마니아들에게 이런 기획은 '크리스마스 선물'과 비슷하다고 여겨진다. 엄밀히 말해서 음악매체의 비즈니스 산물이라고 하더라도 거기에 염증을 느껴본 적은 없는데, 내 경험상 청년 음악 마니아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한국의 매체에서는 '한국대중음악을 대상'으로 음악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방식의 '명반선정 작업'이 이다지도 드물고 낯설까? 내 기억이 정확하다면 이번에 경향신문의 도움과 지면을 빌려서 문화기획·대중음악 전문매체 '가슴네트워크(gaseum.co.kr)'가 기획·진행하는 '가슴네트워크 선정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 특집은 공식 매체에서는 두 번째 작업으로 알고 있다.

이전에 내가 편집장으로 있었던 대중음악전문지 서브(SUB)의 1998년 12월호에서 '한국대중음악사 100대 명반' 선정 작업을 처음으로 한 이래 물경 9년 만이다. 당시 총 21명의 음악 관계자들이 참여하여 의미 있는 결과를 얻어냈고, 이는 한국대중음악을 '앨범과 작가 중심'으로 훑은 첫번째 작업이 아닌가 한다. 이 자료는 후에 본인의 책인 '이 땅에서 음악을 한다는 것은'(1999)의 부록에도 실렸고, 본문보다도 부록이 더 많이 회자되는 특이한 경우로 안다.

2008년 8월 7일 목요일

Electronics Infoline

Welcome to Electronics Infoline

Latest Gadgets, DIY Schematics and more automatically updated every hour.
ElectronicsInfoline.com | PIC Projects | DIY Projects | Electronics Schematics | Hobby Circuit | EDA Software Tools | Technical Articles

2008년 8월 3일 일요일

PC용 무료배포 네비게이션S/W - 아틀란 PC-Lite v1.0

내 컴퓨터로 들어온 내비게이션, 맵퍼스 아틀란 PC 라이트

- 제품 review 출처: 바이킹 (http://www.buyking.com/news/2008/05/news200805261422283)

- 제품 소개: http://www.atlan.co.kr/intro/pc_lite/pc_lite1.jsp


단, 사용기간이 "2009년 5월 1일"까지라는 것에 주의!!!

혹시 그때가면 또다른 버전이 지원될려나...?!